포스코, CSR평가 2년 연속 1위

포스코가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Next Society Foundation, NSF)이 발표하는 ‘2013 CSR(Corporate Social Respons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100대 기업 평가’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포스코는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이 전문가들의 엄격한 심사와 분석을 통해 집계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지수(NSF CSR Index) 평가에서 총점 75.57점을 기록, 2012년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73.70점을 기록한 삼성전자가 차지했으며, LG전자는 73.66으로 3위를 차지했다. 1위에서 3위까지의 CSR 순위는 2012년과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한킴벌리와 LG화학은 지난해 5위와 6위에서 각각 한 계단씩 상승한 4위와 5위를 기록했으며,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4위에서 두 계단 미끄러져 6위를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13위에서 여섯 계단이나 상승한 7위를 기록, 기염을 토했다.

공기업 중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68.43점을 기록, 공기업 순위 1위(전체 8위)를 차지했으며, 한국가스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이 그 뒤를 이었다. ‘2013 CSR 평가’에서는 삼성전기(9위), 포스코에너지(11위), 삼성화재(12위), LG디스플레이(14위) 등 4개 기업이 신규로 CSR 100대 기업에 진입했으며, 지난해에 비해 순위가 대폭 상승한 기업들도 여럿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29위에서 17위로 뛰어 올랐으며, 한국타이어는 37위에서 18위로, 대한항공은 30위에서 19위로 순위가 향상됐다.

이밖에 지난해 30위권 밖에 머물렀던 GS건설과 S-오일, 아시아나항공, GS칼텍스, 호남석유화학 등 5개 기업은 올해 30위권 내로 진입했다. GS건설은 42위에서 22위로, 아시아나항공은 32위에서 27위로, S-오일은 36위에서 28위로, GS칼텍스는 44위에서 29위로, 호남석유화학은 53위에서 30위로 순위가 뛰어올랐다.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의 김성택 이사장은 “아직도 많은 기업들은 무엇이 진정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인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단순히 기업의 자선 혹은 사회봉사나 기부활동으로 해석하여 CSR을 홍보나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CSR평가발표는 기업에 부담을 주거나 기업을 압박할 목적으로 실시하는 것이 아니다. 기업이 CSR을 제대로 이해하고 CSR에 대한 자신들의 위치를 객관적으로 파악하게 함으로써 효과적인 기업경영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위한 것이다.

CSR 분석 결과 주목할 내용은 삼성전자가 상위권에 있기는 하나 경제적 성과를 비롯한 실적평가에서 최고의 위치를 차지하지 못한 이유는 사회적 책임이라는 개념이 단순히 경제적 성과인 재무적인 성과가 높아야만 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지배구조 등을 포함한 추가 요구사항이 많이 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사실은 실적평가에 대한 중요성뿐만 아니라 소비자를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인식수준을 높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정보를 알려준다.”며 이번 발표의 의미를 밝혔다.

그리고 김 이사장은 CSR평가의 원칙과 배경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대한 국내외적 관심과 노력이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서 한국기업의 경영환경에 적합한 CSR 평가 모형 개발의 필요성이 꾸준하게 제기되어 왔다. 이에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에서는 전문가 집단과 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기업 실정에 맞는 한국형 ‘NSF CSR 평가지표’를 개발했다.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은 이 지표에 의거, 지난 2011년과 2012년 CSR 100대 기업을 발표했었다. 이번에 발표하는 ‘2013 CSR 100대 기업 평가’는 2011년 지속가능보고서를 발간한 82개 기업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했으며, 2012년과 2013년 사회적 책임지수는 해당 연도 지속가능보고서를 내지 않은 기업들이 많아 내년 상반기에 별도로 발표할 계획이다.

CSR은 기업 자체의 성장뿐만 아니라 기업이 관계를 맺고 있는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상호작용을 통한 사회 전반적인 성장까지 폭넓고 다양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CSR 평가는 기업에 대한 실적평가와 이해관계자 평가 등 크게 두 가지 카테고리로 분류하여 구성했다. 실적평가 표준화 점수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와 사회적 성과, 환경적 성과, 자발적 기업가정신 등 4가지 영역으로 분류했으며 각각의 항목은 다시 항목별 세부항목으로 분류했다. 그리고 전문가 조사에 의해 항목별 상대적 중요도를 결정했으며, 그 결과 경제적 성과 39.44, 환경적 성과 27.78, 사회적 성과 24.72, 사회를 위한 자발적 기업가정신 13.06으로 가중치가 주어졌다.

NSF CSR 평가지표는 첫째, 경제적 성과의 경우 기업의 직접적인 경제활동을 통해 창출한 재무적 성과를 근간으로(양적평가) 합리적인 지배구조와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 법규준수(질적 평가)를 측정하였다. 둘째, 환경적 성과는 환경에 대한 인식을 통해 환경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에너지 절감, 재생에 노력하며 환경법규를 준수하는 것을 측정하였다. 셋째, 사회적 성과는 ‘기업과 사회관계’를 평가하는 것으로 ‘더 나은 사회를 위한 기여’와 ‘기업 경영을 통한 사회적 통합’에 대해 인적 자원, 경영 외 사회공헌, 소비자, 법규준수 그리고 동반성장을 측정하였다. 넷째, 자발적인 기업가 활동은 경제, 사회, 환경에 대한 투자 의지 및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 노력을 측정하였다. 다섯째, 이해관계자 집단의 평가는 기업의 사회기여에 대한 전반적 인식과, 경제적 성과에 대한 인식, 환경적 성과에 대한 인식, 사회적 성과에 대한 인식 등 종합적인 평가내용을 반영하였다.”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은 국내외 취약계층의 자립역량을 돕는 외교통상부 등록 공익재단으로서 개인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의식은 물론 개인의 사회적 기업가정신(CSE, Corporate Social Entrepreneurship)을 확산시키는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2011년 11월 한국개발연구원(KDI)과 동반성장위원회 후원으로 개최한 ‘글로벌 CSR 포럼’에서 발표한 자료에서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산업별로 분류한 국내 대기업 48개 기업들을 대상으로 CSR 순위를 발표한 바 있으며, 2012년에는 82개 기업으로 대상을 확대CSR 순위를 발표했다.

NSF CSR 평가지표는 기업역량과 관련된 사회적 책임활동을 통해 기업과 사회가 상호 발전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하는 CSR의 적극적인 측면과 기업이 최소한(bottom-line)의 사회적 책임 회피로 인해 야기될 수 있는 사회적 문제를 해소하는 것을 의미하는 CSR의 소극적 측면을 구분하여 유형별 평가지표를 체계화하고 과학적 실험방법을 통해 내‧외적 타당성을 높이고자 하였다. 특히 진정성 측면의 CSR 활동에 대한 가중을 통해 사회적 파급력을 고려한 미래가치 지향적 평가모형 개발과 이를 기반으로 기업의 실효성 있는 CSR에 대한 구체적 카운슬링을 목적으로 한다. 넥스트소사이어티재단은 매년 각 산업별 기업을 선정하여 NSF CSR 평가지표를 통하여 평가를 진행하여 각 기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며, 장기적으로 CSR의 특성을 고려한 목표와 임무 중심 평가가 이뤄지도록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